Choose your location to get a site experience tailored for you.

Remember my region and language settings

한국인 10명 중 6명, 술•커피는 포기해도 모바일 인터넷은 포기 못 한다

보스턴컨설팅그룹, 13개국 대상 “글로벌 모바일 인터넷 경제의 성장” 보고서 발표

Download PDF with Images

한국인 10명 중 6명, 술•커피는 포기해도 모바일 인터넷은 포기 못 한다

  • 보스턴컨설팅그룹, 13개국 대상 “글로벌 모바일 인터넷 경제의 성장” 보고서 발표
  • 13개국 모바일 인터넷 수익은 연간 23% 성장, 2017년 1조 5,500억 달러 예상
  • 모바일 인터넷 경제는 한국 GDP의 2% 차지, GDP 기여 규모는 연간 10%씩 성장
  • 액면 가치보다 더 크게 느끼는 ‘소비자 잉여’는 아시아 최고 수준으로, 1인당 4,400 달러
(2015년 3월 3일 - 서울) 구글코리아(www.google.co.kr)는 오늘 역삼동 구글코리아 사무실에서 보스턴컨설팅그룹(BCG)과 함께 기자간담회를 갖고 “글로벌 모바일 인터넷 경제의 성장” 보고서의 주요 내용을 소개했다. BCG는 전 세계 13개국 모바일 인터넷 경제에 대한 조사결과를 바탕으로, 한국 모바일 경제 현황과 모바일이 한국 경제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발표했다.

구글은 글로벌 전략 컨설팅사 BCG에 의뢰하여, 한국•미국•일본 등 총 13개 국의 모바일 인터넷 산업 동향을 조사했다. 오늘 BCG가 발표한 “글로벌 모바일 인터넷 경제의 성장(The Growth of the Global Mobile Internet Economy)” 보고서에 따르면, 2013년 한국의 모바일 인터넷 경제 규모는 280억 달러(약 31조 700억 원)로, 한국 국내총생산(GDP)의 약 2%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한국을 포함한 13개국의 모바일 인터넷 수익은 2017년까지 연간 23%씩 성장하여 1조 5,500억 달러(약 1,720조 350억 원)에 이를 전망이다.

보고서에 따르면 한국인의 일상은 스마트 기기와 밀착되어 있어 모바일 인터넷 이용이 이미 익숙해진 기존 생활 습관보다 더 중요하게 여겨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예를 들어, 한국인의 75% 정도가 모바일 인터넷 이용을 포기하느니 차라리 신문, 초콜릿, 패스트푸드를 포기하겠다고 응답했고, 60% 정도는 술과 커피를, 20%는 샤워를 포기하겠다고 답했다. (첨부자료 1 그래프 참고)

또한, 소비자가 기꺼이 지불하려는 금액보다 적은 비용으로 재화를 구매할 때 생기는 이득을 의미하는 ‘소비자 잉여’는, 한국이 4,400달러(약 488만 원)로 13개 국가 평균인 4,000달러(약 444만 원)보다 높았고, 아시아태평양(APAC) 5개국 평균보다는 50% 높았다.

이날 발표를 맡은 BCG의 최인혁 파트너는 “한국의 모바일 인터넷 경제는 도입된 지 약 5년 만에 한국 GDP의 2%를 차지하는 주요 산업으로 떠올랐고, 앞으로 더 큰 성장을 보여줄 것으로 기대된다”고 평가했다.

보고서 발표에 이어 대담자로 나선 경희사이버대학교 모바일융합학과 정지훈 교수는 “한국의 모바일 인터넷은 스마트폰이 상대적으로 늦게 도입되었기 때문에 그 역사는 짧지만, 폭발적인 성장을 거뒀다”며 “현재 다양한 소프트웨어 및 서비스와의 결합을 통한 새로운 혁신의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이러한 새로운 변화에 대해 지나친 규제보다는 자유로운 시도를 할 수 있는 사회 분위기를 조성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평했다.

“글로벌 모바일 인터넷 경제의 성장” 보고서의 한국 관련 핵심 내용을 자세히 살펴보면 아래와 같다. (첨부자료 2 인포그래픽 참고)

한국은 모바일 인터넷 소비자 잉여(Consumer Surplus)가 높은 국가
‘소비자 잉여’란 소비자들이 기기, 앱, 서비스 등에 대해 지불한 것 이상으로 얻은 가치를 의미한다. 예를 들어, 어떤 상품이나 서비스의 가격이 10만 원이라고 해도 소비자가 기꺼이 지불할 의사가 있으나, 실제로는 8만 원을 내고 샀다면 2만 원 만큼의 소비자 잉여가 발생한 것이다. 국내 모바일 인터넷 소비자 잉여의 연간 총액은 총 연 1,270억 달러(약 140조 9,300억 원)로 1인당 4,400달러(약 488만 원)이다. 이는 아시아태평양(APAC) 5개국 평균보다 50% 높고 BCG 조사대상 13개국의 평균인 4,000달러(약 444만 원)보다도 높다. 한국인이 모바일 인터넷 서비스를 통해 느끼는 만족과 가치가 상대적으로 높다는 것을 보여주는 수치이다.

여기에는 탄탄한 IT인프라가 큰 역할을 했다. 한국의 스마트폰 보급률은 74%로, 호주(77%)에 이어 두 번째로 높은 수치를 보였다. 또한, 한국은 전체 인구가 4G에 접근할 수 있는 전 세계에서 유일한 국가이자 절반 이상의 인구(2013년 말 기준)가 실질적으로 4G에 연결돼 있는 국가이기도 하다.

모바일 인터넷이 한국 경제에 미치는 영향
한국의 모바일 인터넷 경제 규모는 280억 달러(약 31조 700억 원)로, 2013년 한국 국내총생산(GDP)의 약 2%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세계에서 가장 성숙한 시장 중 한 곳인 한국에서도 모바일 인터넷이 GDP에 기여하는 규모가 연간 약 10%씩 성장, 2017년에는 400억 달러(약 44조 3,900억 원)에 이를 것으로 예측된다.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모바일 쇼핑과 광고에 힘입어, 미래 성장을 가져올 가장 큰 원동력은 앱, 콘텐츠 및 서비스가 될 것이다. 특히 올해 화두인 핀테크(FinTech)를 둘러싼 한국 모바일 상거래는 2017년까지 연간 15%씩 성장하여 70억 달러(약 7조 7,000억 원)에 달할 전망이다.

모바일 인터넷 관련 수출 규모도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특히, 삼성전자와 LG전자는 휴대폰 등 스마트 기기 부문에서 모바일 기술의 선두주자로 자리매김했다. 2013년 조사대상인 13개국에 판매된 스마트 기기 전체의 30% 이상은 삼성 제품으로, 2008년(7.7%)에 비해 점유율이 4배 가량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LG전자의 판매량도 5%를 차지하여, 2008년(4%) 대비 점유율이 소폭 성장한 것으로 드러났다.

모바일 인터넷 경제는 소매업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 2014년에는 모바일 상거래 수익이 15% 이상 증가하여 총 규모가 45억 달러(약 4조 9500억 원)에 달했다. 또한, 한국은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 빠르게 성장하는 스타트업 중심지로, 지난 2년 간 한국 안드로이드 개발사 수는 3배 이상 증가했고, 한국은 세계에서 안드로이드 앱 개발사들이 가장 많은 5개국 중 하나가 되었다.

###



구글 소개
구글(www.google.com)은 기술 분야의 글로벌 리더로서 사람과 정보를 연결하는 보다 나은 방법을 모색하는 데 집중하고 있다. 웹 검색과 광고에서 이룬 혁신으로 구글은 최고의 인터넷 사이트가 되었으며, 동시에 전 세계에서 가장 널리 알려진 브랜드 중 하나가 되었다. ‘구글’은 구글 주식회사의 등록 상표이며, 그 외 언급된 회사와 제품명은 해당 회사의 상표일 수 있다.

보도자료 문의: 뉴스커뮤니케이션스 6323-5000
                    이진혁                 6323-5070 / 010-8840-2745
                    김고은                 6323-5002 / 010-9107-2794
                    나혜연                 6323-5012 / 010-2432-4143

About Boston Consulting Group

Boston Consulting Group partners with leaders in business and society to tackle their most important challenges and capture their greatest opportunities. BCG was the pioneer in business strategy when it was founded in 1963. Today, we help clients with total transformation—inspiring complex change, enabling organizations to grow, building competitive advantage, and driving bottom-line impact.

To succeed, organizations must blend digital and human capabilities. Our diverse, global teams bring deep industry and functional expertise and a range of perspectives to spark change. BCG delivers solutions through leading-edge management consulting along with technology and design, corporate and digital ventures—and business purpose. We work in a uniquely collaborative model across the firm and throughout all levels of the client organization, generating results that allow our clients to thrive.

Press Release
Previous Page